이봉창 의사 기념사업

이봉창 의사

  • 독립운동가 이봉창
  • 이봉창 의사 연보

이봉창 의사 연보

HOME > 이봉창 의사 > 독립운동가 이봉창
  • 출생과 성장
  • 민족 차별에 눈을 뜨다
  • 싹트는 항일 의식
  • 한인애국단 제1호 단원이 되다
  • 의거와 그 영향
  • 상훈과 추모
출생과 성장 이봉창 의사는 1901년 8월 10일 경성부(京城府) 용산구(龍山區)(지금의 서울 용산구)에서 아버지 이진규(李鎭球 또는 鎭球奎)와 어머니 손씨 사이에서 세 아들 가운데 둘째로 태어났다. 8세 때부터 금정에 있는 서당에서 3년간 한문을 배운뒤 11세(1911년)때 천도교에서 세운 서울 용산 문창보통학교(文昌普通學校,4년제)에 입학하여 15세에 졸업 하였다. 이봉창의 가정은 처음에는 유복했으나 13세 되던 때부터 집안 형편이 급격히 어려워 졌다. 이 때문에 이봉창은 상급학교에 진학하지 못하고 일본인이 운영하는 와다세이도(和田衛生堂) 과자점의 점원으로 들어가 17세 때까지 일하였다. 그 후 좀 더 나은 수입을 위해 한강통(漢江通,지금의 한강로)에 있는 무라타 약국 점원으로 자리를 옮겼다가, 19세 되던 1919년 8월 용산역의 임시 인부가 되었다. 1920년 1월에는 용산역 만선철도(滿鮮鐵道)의 기차운전견습소의 역부(驛夫)가 되었고, 2월 전철수(轉轍手)가 되었으며, 10월에는 연결수(連結手)가 되었다. 약했다.